Search

'Diary/방구석김백수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5.04.22 백수 53일차
  2. 2015.03.26 백수 25일 차 - ㅜㅜ 죽을맛이다 (2)
  3. 2015.03.13 백수 10일차 - 이게 바로 도구 낭비
  4. 2015.03.10 백수8일차 - 스펙이라는 거 말야 (2)
  5. 2015.03.04 백수 1일차 - 여긴 어디 난 누구

백수 53일차

Diary/방구석김백수이야기 2015.04.22 16:10 Posted by 쌀건빵



개발이 너무 너무 약한거 같아서 ㅋㅋㅋ 개발 공부하려고 책을 질렀다

보안도 제대로 못하면서 개발이라니 ㅋ 

아니 사실은 개발을 제대로 못하니깐 보안도 못하는 거겠지 ㅋㅋㅋㅋㅋㅋ


거기다 C++ 이라니ㅋㅋㅋ

차라리 C#을 하는게 더 이득인거 같기도 하고 ㅋ 

뭔가 망테크 진입하는 기분이다 ㅋㅋㅋㅋㅋㅋ


이 기회에 프로그래밍 확실히 잡아야지 


책상 사진은 책상 좀 효율적으로 써보겠답시고 독서대를 산 김에 정리정돈한 기념으로 ㅋㅋㅋㅋ

나무 향기가 은은해서 기분도 좋아짐 ㅋㅋ

여튼 ㅋㅋ

나님 화이팅 !! 

저작자 표시
신고

오늘 점심에... 점심이 늦어져서 서둘렀다

김치 고등어 조림을 하려고 했는데 재로 준비 다했더니

육수를 준비안했다 ㅋ 육수 끓여서 넣고 

그럭저럭 다 된거 같아서 밥 푸려고 보니깐 밥솥에 밥이 없다 ㅋ

어떻게 해서 상 내갔더니 고등어가 덜 익었다 ㅋ 

밥 먹고 뒷정리 하고 나오니깐 3시.. 오 ㅋ 정신 없어 ㅋ


그래서 자소서 어떻게 할건데...!!!!!!!!!!!!

자소서 3시간째 붙잡고 있는데 단어 하나 못썼다

아 망했네 ㅋㅋㅋ 진짜

어쩌려고 ㅋㅋㅋㅋ


이번주 토요일이 토익 스피킹 시험날인데

공부 안하고 어쩔꺼냐고 ㅋㅋㅋㅋㅋ


저작자 표시
신고
화장품이 책상 여기저기 널부러저 있으니 너무 어지러워 화장품 정리대를 구입했다.

저 서랍의 손잡이를 다려고 보니 드라이버가 필요하더라
도저히 손으로는 조립이 안됨 ㅋ

그래서 얼마전 컨퍼런스에서 기념으로 받은 드라이버 킷을 이용해 보았다

...
저 손잡이 하나 달겠다고 포장을 뜯고 케이스 뜯다가 과다하게 힘줘서 케이스 부셔뜨리고 ㅋㅋㅋㅋㅋ
어쨋든 진짜 도구 낭비 ㅋㅋㅋ
저러라고 준 드라이버가 아닐텐데..?
저작자 표시
신고

소위 취업을 위해 스펙이라고 하는 것들


어학연수, 봉사활동,어학점수, 자격증, 공모전, 학벌, 학점 


등등등


굳이 스펙이 연연해 하지 않는다 

왜냐면 요즘 난 무념무상 이라 욕심이 없어서 ㅋ 

해탈했기 때문이다!!


근데 뭘 대학원이든 회사든 지원을 하려고 하니깐 자격 요건에 어학 점수 때문에 걸려서 지원 못하는 일이 자꾸 발생하네

높지는 않지만 토익점수는 있다 근데 요즘 대새는 스피킹이란다 ㅋㅋㅋㅋㅋ

스피킹 없다고 안받아 주는데 엄청 많아 ㅜㅜ 

그래서 어제 토익 스피킹 인강을 신청해서 듣고 있다.


보통 시험 공부를 시작하기 전에 청소를 하듯이...

청소를 하고 환경(?)을 체크하다 보니 


4년 만에 집에 왔더니 있는게 없다 ㅋ


공유기가 죽어있어서

공유기를 사서 설치하고 ㅋ 

AP가 3개가 되서 신난다 ㅋㅋㅋ 골라 잡는 재미가 있겠네


인강을 듣기 위해서 헤드폰을 사고 ㅋ 

정작 그 헤드폰 안쓰고 스피커 빵빵하게 틀어놓고 인강듣는다 ㅋㅋㅋㅋㅋ


OCU나 어학 인강이나 강의자료를 프린트하려고 보니

집 프린터에 잉크가 없길래 잉크를 샀더니

이번엔 인쇄 용지가 없다 ㅋ 


이래저래 인터넷 쇼핑을 하루가 멀다하고 하다보니 택배 기사아저씨를 참 자주 뵌다. 

중심가에서 학교 생활 하다가 다시 시골로 와서 그런지 아저씨들이 네비에 안찍힌다고 위치가 어디냐고 물어보신다.

사실 4년동안 동네가 너무 많이 바뀌어서 나도 잘 모른다 ㅋ 묻지마세요 ㅋㅋㅋㅋ 저도 몰라요


근데 그래서 그 어학점수라는거, 기왕 공부하는거면 열심히해서 좋은 점수 따는게 좋잖아

그래서 나도 모르게 지금 점수에 연연해 하고 있다.


흠 난 실속이 있고 싶은데 어째 보이는거에 집착하다 보니깐 실속이 되려 없어지는거 같아 ㅋㅋㅋ

ㅋㅋ ㅋ그러니깐 전공능력을 어필해서 그걸 알아주는 회사든 대학원이든 취업하거나 진학하거나 하고 싶은데

내 스스로 남들과 맞추면서 개성을 죽이는거 같단말이지 .. ㅋ..


근래 어학에 돈 쓴거만 한 50만원 되는데.. ㅡㅡ 과연 이게 실속있는 소비(?)를 한건지 의구심이 드네 ㅋㅋㅋ

저작자 표시
신고

난 내가 솔찍히 집에 오면 공부 엄청 해서 단기간에 빠른 성취(?)를 하리라 헛된 희망품고 있었다

근데 그게 진짜 헛된 희망임을... 오늘 알아버렸다 ㅎㅎㅎㅎㅎㅎㅎㅎ


할일 짱 많은데 ㅋㅋㅋ

왤케 의욕이 뚝뚝 떨어지는지 ㅋㅋㅋ

집에만 오면 그냥 저냥 시간 보내다가 간다.

세상이랑 동떨어져서 시간이 흘러가는거 같다. 실제로 주변에 아무것도 없기도 하고 ㅋ...


내일은 아침잠을 줄이고 토익 인강을 듣고.. 해야지 .. 화이팅...

OCU는 진짜 듣기 싫은데 중간 기말 어떻게 하지 ㅎㅎㅎ..

영어 스피킹 점수도 없고...

진짜 망했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지막으로 자러 가기전에 공채 뜬거나 봐야겠다.. 또르르...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